태그 : 캔맥주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015 벚꽃과 쇼핑과 덕질의 간사이(23) 한밤의 마트 습격(은 아니고).

이번에 묵었던 오사카의 에사카 GR호텔의 장점은 두 가지가 있는데 하나는 호텔 꼭대기의 온천 목욕탕.또 하나는 대형편의점(세븐일레븐)이 바로 옆, 그리고 걸어서 2-3분 거리에 24시간 대형마트(이온몰 체인점)이 있다는 거.편의점 갈까 마트 갈까 망설이다가 마트로 갑니다. 10엔이라도 아껴야 잘살죠.(........)첫번째로 카트에 집어넣은 건 이 산토...

괴...괴식일까!? 대만 과일 맥주

장보러 간 집더하기(...)에서 수입맥주 4캔에 만원 행사를 하길래 대충 계산해봐도 최저 3000원은 이득이겠다!로 쓸어담다가.잡지에서 봤던 이 대만의 과일맥주가 있길래 일행 모두 난색을 현저하게 표시하는데도 걍 질러봤습니다.망고와 파인애플 두 가지가 있어서 하나씩.성분은 이렇습니다.먹어본 감상.아오.대다수가 말릴 때는 한 번쯤 생각해봐야 한다는 그거슨...

라라라라랄라 오사카(14) 야밤에 마신 캔맥주(와 기타)

요 간판이 보이면 절대 그냥 지나치지 않는 로손 스토어 100.여기와, 오사카 우메다 지하에서 간사이에서 유일하게 홋카이도 관련 식품을 판다는 매장에서 산 캔맥주들.호텔에서 야경을 즐기.........진 못했지만, 일본에 간다면 다양한 맥주들을 사다가 호텔에서 홀짝이는 즐거움도 뺄 수 없죠.

신주쿠 파크 호텔에서 술부림.

가격 대 성능비가 괜찮은 신주쿠 파크 호텔.그 중 가장 알흠다웠던 것은 월등히 저렴한 맥주나 술, 그리고 안주 자판기였습니다.

교토 이세탄 백화점에서 지른 맥주들.

교토역에는 이세탄 백화점이 있지요.폐점 준비가 시작될 즈음의 7시 반쯤부터 각종 도시락이나 음식들을 싸게 구입함과 동시에,편의점보다 훨씬 저렴한 가격으로 캔맥주들을 사서 숙소로 돌아가는 게 잠깐의 일과가 되었습니다.이날의 모토는 아마 골고루 골고루였나보네요.싸고 맛있어서 꽤 자주 먹었던 기린의 목넘김<생>.편의점에서도 많이 보인 맥주. 뭐랄까...
1


유니클로 캘린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