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신도림역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생각보다 괜춘하다, 아티제 롤케이크

케이크는 먹긴 하는데 롤케이크는 절대 일부러 사먹지 않습니다. 게다가 혼자서는 더더욱.요즘 들어 일행이 가끔 주기적으로 롤케이크 붐이 이는지(..............) 신도림 디큐브에서 이 간판을 보자마자 어머 이건 꼭 먹어봐야돼!는 아니고 먹어보자고 해서 한 번 들어가보았지요.그나저나 사진은 정말 이쁘게 나왔네요. 광고가 다 그렇지 머.케이크엔 당연...

신도림 레오니다스의 메뉴 변화.

.....라고 하는 벨기에 초콜릿 전문점 레오니다스입니다.개인적인 입맛으로는 핫초코(75~80%)의 가성비는 레더라보다 레오니다스가 낫다는 생각.하지만 그 퍼센티지 핫초코 메뉴가 없어져서 놀라서 점원에게 물어봤더니.원하면 만들어는 준다고 하시는데 그게 아마도 뜨거운 물 타는 비율이지 싶기도 해요.........이렇게 나오는 걸 보니 그런 생각도 듭니다....

엄마의 타코벨 데뷔(?).

신도림 디큐브시티(맞냐;)는 은근 먹을 게 있는 듯 없는 듯 아리송합니다요.타코벨, 코코이찌방, 국대떡볶이 등등이 일단은 떠오르는데.......아 최근에 아비코도 들어왔더군요.퇴근 후 엄마랑 만나면서 그냥 철푸덕 간식 겸 반쯤 배를 채우는데는 제격일 것 같아 들어간 타코벨.세트 메뉴가 저렴(?)한 대신 확실히 한입거리.....는 아니지만 식사로 하기엔 ...

신도림의 괜춘한 카페, 베띠.

신도림 디큐브가 생긴 이래 작은 개인 카페는 없는 줄 알고 사람이 바글거리는 스타벅스나 맥도널드에 앉고 했지만.검색해보니 바로 앞 오피스텔 쪽 등등 몇 개 있더군요.그 중 하나인 베띠에 들어가보았습니다.벽의 앨리스에서 센스가 느껴지네요.개인 카페 쪽이 인테리어 구경이 재밌어요. 프렌차이즈야 어쩔 수 없지만.같이 갔던 넵님이 탐내셨던(?) 기린 물주전자....

나의 타코벨 첫경험 이야기.

김정일이 죽었어도 먹을 건 먹고(.............)는 아니고.신도림 디큐브시티가 생활영역권내라(........) 틈틈히 들리게 되는데, 여기 뭔가 먹을 데가 전의 신도림과는 비할 데 없이 많이 생겼더군요.여전히 이야기할 만한 좋은 공간과 커피를 제공해주는 카페는 싴ㅋㅋㅋㅋ망ㅋㅋㅋㅋㅋㅋㅋ입니다만;;배가 좀 불렀던 편이라 타코벨 첫경험은 타코 수프림...
1


유니클로 캘린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