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의 패자도 모르는 사람의 최신패션잡지 잡담(스크롤 압박) 미분류


8등신 파티마(?) 모델 몸매도 수습이 안되는 이런 옷은 도대체 팔려는 건가 괜시리 궁금한 그런 잡담.


나으팅커벨은이러치아나!!!!!

땡땡이 싫어하진 않는데 이건 묘하게 환공포증 걸리려고 그러네

구찌고 나발이고 줘도 못입겠다
+외할머니댁 이불 생각남

저분들은....연예인이라고.......나와 다른 족속들이시라

인류 멸망의 그 날까지 여름 오면 유행할 것 같은 템.

230만원이 있으면 뭐할까 잠깐 고민.
79만원도.

나 이거 알아 나 국딩 때 이모랑 같이 찍은 사진에서 이모가 비스무리한 옷 입으셨어


당연히 로고는 힘이죠

보아 오랜만이네

진짜 레알로 궁금한데 저런 티셔츠들은 목 좀 덜 늘어납니까?


나 이거 알아 고모가 비스무리한 옷 입으셨어

예쁜가? 징그러운가? 시선은 끄네

재밌는 패션세계

못생긴 한남 쓰지 말고 혜수 언니 같은 언니 좀 써라 광고주드라

이거 사면 틀림없이 식구 중 누군가는 페브리온 줄 알고 뿌린다에 한 표

내가 왜 여성잡지에서 로리섹시 어필을 봐야 되지?

같은 섹시함이라도 모델의 표정과 포즈로 얼마든지 이렇게 도도할 수 있는데
위의 사진과 정말 대비되네. 야하다기보단 멋있다!란 생각이 이 사진은 먼저 듬.
위의 사진은 로리섹시어필이라 짜증남.



샤넬에선 지우개도 나온다는데 뭐 우비쯤이야
근데 우비가 멋있긴 힘들군

나 여자 궁디에 관심 없다고

이런 건 좋지(흐뭇)

이걸 신고 사뿐사뿐? 위기시 벗어서 얼굴 가격해도 될 것 같은데

이런 건 신고 싶다 근데 가격이 ㅎㅎㅎㅎㅎㅎㅎ

특이해도 인기있다는 모델 코너가 있는데 그래봤자 내가 보면 좀비인 사람이 뚱뚱하다고 샤넬 모델쇼에서 쫓겨난다지?;

나도 꼬맹이 땐 커리어우면 되어서 이렇게 다닐 줄 알았어

음................................................................
비비안 할머님 정정하시네.........

환불원정대 할 때 하고 싶은 화장.

뭐 그런 잡담 끝.



유니클로 캘린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