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간의 먹부림(까진 아니지만) 잡상 나의 먹을거리 잡담

미친 듯이 증식했다가 또 거품 꺼지듯 사라지고 있는 수입과자 전문점.
녹차맛 딸기맛 킷캣이 두 개에 5천원이면 제법 저렴한 가격이라 질러봄.
달죠 뭐.
어른스러운 단맛이라는 광고처럼 그나마 좀 견딜만한 데인저 아니 단맛이긴 하지만.



역시 수입과자점에서 2천원에 지른 천조국 과자.
짭쪼롬하니 맥주 안주로 딱. 양도 푸짐.

동생양의 국물이 좀 너무 많아 약간 실패한 규동.

흑흑 미스터도넛아 멸종하지 말아조.

산본중심가의 비어웍스는 맥주 맛도 안주 맛도 모두 좋습니다. 가성비도 훌륭한 편.
이번에 순살에서 있는 닭고기로 치킨이 좀 변해서 걱정했는데 맛은 더 좋음. 양도 넉넉.


산본중심가에서 가성비 좋은 커피와 케이크라면 르네브 강력 추천.
르뇌브던가.

.........암튼 먹을 거니까. 홈플러스에서 이런 시리즈를 내놨네요. 마침 종비도 떨어졌겠다 100일치에 16900원이면 괜춘하다 싶어서 질러봄.

약 1주일간의 그냥저냥한 주전부리 잡담.



유니클로 캘린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