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수역 이리카페, 언제 가도 편한 카페 나의 먹을거리 잡담


원래는 흡연자의 천국이었다던 이리카페.
실내 전면 금연은 저 같은 고객에겐 반갑긴 하지만.
아무튼 자리가 꽤 널널한 편이고 (여성용)화장실도 실내에 있어서 쉬고 싶으면 찾게 되는 이리 카페.
근데 책은.......음, 은근히 제 취향은 없는 편.

처음 마셔본 딸기 쥬스. 우유 첨가 선택제. 전 없는 걸로.
근데 분점도 있었네요.

그럭저럭 괜춘한 커피.

여기에선 항상 잠깐 쉬다 가는 개념이라 다른 건 먹고 마셔본 적이 없는데 의외로 식사나 술 드시는 손님들도 많이 보입니다.
다음에 한 번 도전해봐야지.



유니클로 캘린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