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촌의 괜춘한 디저트카페, 코코블랑 나의 먹을거리 잡담


아직까지 북촌만큼은 아니지만 사람 많아진 서촌.
익숙한 가게가 사라지고 새 가게가 생기는게 어째 합정-상수 라인이 생각나 조금 불안하긴 하지만 어쨌든.
다리도 아프고 쉬어갈겸 들려본 가게. 그러니까 별 기대 없이 들어갔지요.



누르면 크고 아름다워질 수 있습니다.(..........)

땡기는 케이크는 많았는데 아쉽게도 배에 자리가ㅠㅠㅠㅠㅠ

그래서 무난하게(?) 땅기 생크림 케이크.

커피와 함께.
한 입 먹어보니.

생각보다 대어네 대어.

개인적으로 상수역 근처의 달콤한 거짓말의 생크림 케이크보다 약간 더 낫습니다. 일행 왈 스펀지 부위 아니 부분이 달거보다 좀 낫다고. 크림 역시 달지만 느끼하지 않고 커피 없이도 먹을 수 있을 정도로 상큼합니다.
다른 케이크도 도전해보고 싶었는데 배가 불러서 아쉽아쉽.
담에는 치즈케이크와 초코 쪽으로 도전해봐야겠어요.





유니클로 캘린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