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정역 쿠이신보, 새로운 하이볼 도전 잡담 나의 먹을거리 잡담


1차로 가기엔 조금 비싸긴해도, 하이볼과 꼬치구이가 맛있는 술집 쿠이신보.
이번에 하이볼이나 한 잔 할까 들어갔다가 야마자키와 하쿠슈가 있길래 각각 도전(?)해보았습니다.



하쿠슈.
민트잎 첨가해주네요.
보기만 해도 시원합니다.
핸드폰 배경화면으로 할까나.

야마자키와 하쿠슈 비교.

하쿠슈를 한 입 마셔보니.

조으다.
네. 확실히 몇 천 원 더 비싼 값을 합니다.
뭐가 좋냐면.
코끝을 스치고 입안에 남는 향과 함께 뒷맛이 다릅니다.

하지만 뭐랄까 일본어로 하면 <쿠세>가 있다고나 할까 내식대로 말하자면 취향 탄다고나 할까.
좋긴 한데 이것저것 다 감안하면 전 그냥 평범한 가쿠 하이볼로 갈 것 같아요.
하쿠슈도 야마자키도 아주 가벼운 안주 혹은 안주 없이 즐겨야할 것 같습니다;;;
2차로 딱 1잔 마실 때 마셔야겠어요.

그런데 가성비로만 따지자면 이게 가쿠 하이볼보다 훨씬 더 홀짝홀짝 마시기에 엄청 좋아서.
시간 때우기엔 좋네요.(.........................................)


쿠이신보 꼬치들은 다 좋지만 특히 신선한 계란과 함께 내놓는 쯔쿠네가 좋긴 한데.

문제는 아무리 신선한 계란 노른자더라도.
맥주라면 몰라도 하이볼을 마신다면 나중엔 결국 비린맛이 느껴집니다.
자.....잠깐, 일본에선 못느꼈잖아. 그럼 결국 여기가 선도는 더 떨어진단 말인가;;;;

배불러도 일단 시켜놓고보는 구운 주먹밥, 야끼오니기리.
가쯔오부시와 간장이 적절히 섞은 달달짭짤 소스를 발라 구워내는 이런 주먹밥은 집에선 만들기 힘드니까요;;

결국 맥주로 대체.
근데 나는 정말로 눈감고 마시면 아사히와 산토, 기린, 삿포로도 구별하지 못할까 하는 두려움이 엄습.

개인적으로 이 물잔 엄청 탐났습니다.
그런데 열 전도율이 너무 좋아 수족냉증인 내게는 안맞는 듯요.

아 날이 더워지니까 다시 생맥주와 하이볼이 생각나누나.
그러나 현실은 메르스 사태 야근, 그리고 항생제로 점철된 나의 내장.

덧글

  • 2015/06/11 09:51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5/06/12 11:25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카시니츠 2015/06/11 17:59 #

    먹으러 가고 싶네요... 하이볼 경험이 아직 없어서 기대도 되고요 ^0^ 하쿠슈가 특히나!
  • 사노 2015/06/12 11:25 #

    경험해볼 만한 맛이에요!
  • 2015/06/12 16:16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유니클로 캘린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