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모코, 조금 비싸지만 가성비 괜춘한 퓨전 이자카야. 나의 먹을거리 잡담


퓨전이란 글자 들어가면 베지트밖에 생각이 안 나는 1인.........은 아니고.
아무튼 드래곤볼이라면 몰라도 음식저메서 퓨전이라고 하면 사실 기대보다 불만이 백만 배 더 앞서갑니다만.
입맛 까다로운 일행이 괜춘하다고 해서 가본 모모코라는 가게입니다.



길고 긴 메뉴판은 누르면 크고 아르다워질겁니다. 아마도.(................)
메뉴판 보고는 사실 불안했어요. 메뉴가 많으면 맛의 보장이 어려울 거란 생각에.

기본 안주가 연두부입니다. 나이스. 여성 고객이라면 꽤나 기뻐..........하는게 아니라 저처럼 술집에 들어온 시점에서 이미 다이어트는 물건너간 사람이 마음의 평화를 찾기 위해 이런 메뉴가 나오면 기뻐합니다.(..........)
가쓰오부시와 안짠 간장 소스 조화가 제법 괜춘하네요.

치즈토마토샐러드. 치즈는 자가제라고 했던 듯.
소스가 꽤나 훌륭합니다. 이정도면 퓨전이라고 해도 믿을 만 하네요.

좀 비싼 데다가 저처럼 고기님을 모시지도 고기교 신자도 아닌 사람은 안시킬 것 같은 소고기 타다끼.
하지만 이건 맛있었습니다. 설익은 소고기(..........)를 맛있게 느낀 건 고베의 카와무라 스테이크 가게와 우메다 모 바의 가츠샌드 정도였는데 이 정도면 먹을만하네요.........라까 이건 소스의 승리랄까. 야채와 소스와 고기 조합이 훌륭합니다만 전 아마 다시 먹을 메뉴는 아닐 듯. 역시 물컹한 고기랑은 안 친해.......;


배고파서 시켜본 카레.
좀 마니..........많이 비쌉니다만 가성비가 강남이란 점을 감안해서 나쁘지 않았습니다.
............만 아마 다시 시키진 않을 듯........
이라고 쓰고 싶지만 이 집 밥맛이 아주 좋습니다! 서울 시내에서 이 정도 퀄리티 밥 먹어보는 것도 오랜만.
그렇기 때문에 다시 간다면 밥류 또 시켜볼 듯;;

생맥은 뭐.........그냥 그랬습니다. 아사히였던가 기린이였던가 아마 메뉴판 보면 나오겠지만 스크롤 위로 올리기가 귀찮....;

이 집은 생맥보다 사케, 일본주 쪽이 훨씬 가성비가 좋을 듯 합니다.
홀짝거리기 좋지요. 얘기하면서.

전체적으로 가격은 비싼 편. 하지만 맛과 위치를 생각하면 괜춘한 편. 하지만 자주 갈 수 있는 가게는 아닐 듯요. 제겐 가격도 가격이지만 일단 위치가...........강남이랑 안친해서리.
서비스는 좋지도 나쁘지도 않습니다. 뭔가 거슬린 게 하나 있었는데 뭐였더라. 까먹은 거 보면 그렇게 큰 건 아닌가봅니다. 화장실 청결은 괜춘했습니다.

뱀발: 위치는 역삼역 바로 근처.
뱀발 둘: 역삼역 근처 회사 다닌게 엊그제 같은데 아아 벌써 X년이 흘렀구나.............흐엉엉.




유니클로 캘린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