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의 전당 뭉크 전 잡담. 소설, 영화, 음악 등등


에드바르드 뭉크라고 하면 모르는 사람이 있어도 절규 그림을 모르는 사람은 거의 없죠.
전 마이너하진 않아도 한국에선 좀 마이너한 마돈나와 뱀파이어, 뼈가 있는 자화상을 좋아해서 간 거지만 아무튼.



전시회는 자주 가는 편인데 한국에서 보안검색대 처음 봐서 깜놀했습니다.
나중에 얼핏 들어보니 하도 도난의 표적이 되는 뭉크라 그랬던 듯.

이번 전시회에서 잘 몰랐던 그림인데 좋아하게 된 그림은 이 입맞춤입니다.
그리고 왜 노르웨이 작가인데 그림 위에 작품명은 영어만 있는지.
그야 노르웨이어 아는 한국인은 별로 없겠지만 원래 작품명이 영어는 아닐텐데. 그러니까 이 시리즈 이름이 <키스>는 아닐텐데. 쩝.
아무튼 애정과 집착과 강등과 행복과 불안함이 동시에 뒤섞인 이 시리즈가 참 마음에 들어요.
하나로 녹아들어가는 듯 하지만 분명한 경계가 있는 남과 여.

뭉크의 마돈나와 뱀파이어 그림을 보면서 아 뭉크가 그림을 잘 그리는 예술가가 아니라 현대에 태어났다면 김치년 김치년 하는 일베충이 되었을지도, 하는 생각을 안한 건 아닙니다.(.......................................-.-;;;;)
여성에 대한 그 뚜렷한 공포는 정말이지 놀라울 정도.
의외로(?) 잘 먹고 잘 살다 간 화가지만 뭉크의 그림에서 느껴지는 건 확실히 선이 대단한 화가다라는 거.
대형 유채와든 조그마한 서판화든 뭉크의 감정 표현은 선이 진국인 듯.

구글링해도 없던 그림입니다.
전시회에 온 건 유채화가 아니라 이 그림의 좌우대칭 구도인 석판화 <달빛, 생클루의 밤>입니다.
이번 전시회에서 제일 맘에 들어 가장 오랫동안 그 앞에 서있던 그림인데 역시나 제기랄, 이 그림은 마이너한가봅니다. 어흐엉.
유채도 나쁘지 않지만 흑과 백만으로 선으로 아름답게 그려진 그 석판화는 진짜 떼어가고 싶을 정도로(........) 아름답고 쓸쓸했는데 어흐엉. 구글링에도 잘 안나오네ㅠㅠㅠㅠㅠ

절규는 유명하니 패스.

뭉크의 그림을 실제로 볼 수 있는 몇 안되는 기회이니 평소 관심이 있는 분은 꼭 가세요. 전 돈값은 했던 것 같습니다.
(문화교육으로 가서 공짜였지만(..................))

참. 뭉크는 줄기차게 여자만 그린 것 같지만 중노년 시기엔 남자 누드도 제법 그렸습니다. 남자 누드화는 총 2점(거 참 많기도 하다)이 있는데 둘 다 마음에 들었습니다. 아 거 여자 누드만 보다가 막판에 활기차고 밝은 색깔의 남자 누드화를 보니 아 눈에 보양이야.(................)

계산하는 사이 보니까 꽤 잘 팔리던 절규 쿠션.
너무 비싸서 패스.

전 클리어파일 3장(5천원)과 이 텀블러를 샀습니다. 옹량은 320밀리던가.
절규짜응을 집에 데리고 왔는데 지금 쓰는 텀블러가 더러워지면 폐기처분하고 절규 텀블러를 써야겠어요.
옆의 방수시계도 12000원이라 목욕탕에서 쓸까 하다가 망설이다 패스했는데(반신욕하면서 볼 그림은 아니니까) 지금 생각하니 후회됨.
기념상품 구성은 꽤 괜춘하고 세일도 많았어요. 지름신 내려와서 참느라 혼났다능.

뱀발: 가는 선이건 굵은 선이건 뭉크는 역시 선이 진국이라능.

덧글

  • 키르난 2014/09/26 11:08 #

    아무래도 암울한 그림이다보니 보고 나면 덩달아 기분이 가라 앉을까 무서워서 갈 생각이 없었는데 고민됩니다...;
  • 사노 2014/09/29 08:41 #

    좋은 그림도 많습니다~!!!
  • 메이밍밍 2014/09/26 11:45 #

    맘에 드신다고 하신 석판화 진짜 멋있네요 저도 모르게 멍하니 보고있었어요
  • 사노 2014/09/29 08:41 #

    유채보다 석판화가 훨씬 좋아요. 아 진짜 왜 좋아했다 하면 다 마이너한가 모르겠네ㅠㅠㅠㅠ
  • 서도비 2014/09/26 13:25 #

    근래 본 전시 중에서 제일 좋았어요
    전 뭉크 그림을 절규밖에 모르고 있다가 이번에 가서 완전 감동받고 왔어요 ㅠㅠ
    기회되면 다시 가고 싶네요
  • 사노 2014/09/29 08:42 #

    우울하지만 어딘가 말랑말랑한 석판화 그림들이 정말 좋더라구요.
  • 따뜻한 맘모스 2014/09/26 13:51 #

    철학자, 과학자, 예술가 중에 여성혐오하는 사람이 참 많았죠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유니클로 캘린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