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남동 토끼바, 기대보다 좋았던 수제맥주. 나의 먹을거리 잡담


크래프트원 갔다가 너무 시끄럽고 자리도 없어서 다른데 갈까 하다가 바로 근처에 있어서 들어가본 토끼바.
토끼바라는 글자는 안보였고 하우스맥주만 보였습니다.
그리고 밤이었지만 낮술이란 단어도 이상하게 제 눈에는 크게 보이는군요. 제 눈에만 잘 보이는 거겠죠 네.


가게 규모가 작아서 그런지 수제 맥주는 딱 2종입니다.
몸과 마음.
다크 에일과 바이젠.
가격은 두 놈 다 6000원.
괜춘한 가격입니다. 홍대나 연남동 등 시내에서 수제 맥주 가격이라면요.

한 입 마셔보니.



한 잔 마시고 좋아서 몇 잔을 더 마셨네요.
안주도 시켜봅니다.

맨 위 치킨너겟은 13000원이란 가격이 좀 많이 아쉽습니다. 독특하게 매운 소스 바른 건 좋았지만.
가운데 피자 만 원이 의외로 대박이라면 대박. 맥주와 잘 어울리게 깔끔한 씬피자입니다.
그러나 일행이 많으면 한두 쪽 먹으면 끝납니다. 그야말로 게눈 감추듯 사라져버리고 한 입 먹고 남겼다가 다시 먹기 뭐해서 결국 한 조각 다 입에 넣어버리니 맥주 안주로는 가성비가 좀 안 좋네요.
대박은 마지막 삶은풋콩, 에다마메.


저게 5000원입니다. 게다가 주문하면 바로 삶아 뜨끈한 콩이 나와요.
그야말로 실소가 터지면서 아니 이 가격이 이 양을 주면 다른 안주 안 시키게되잖아요 사장님, 하고 절로 가게 장사를 걱정하게 할 정도로 많은 양이고 맛도 좋습니다.

신청곡 받는다면서 GOD의 길과 촛불하나 신청했더니 컴 고장 어쩌고 하면서 안틀어준 건 잊지 않겠다.
서비스가 나쁘진 않지만 아주 친절하지도 않습니다. 사장도 종업원도 느낌이 나쁘진 않은데....음. 신청곡 받는다고 해놓고 나갈때가 되어서 내가 물어봐서야 아 컴퓨터가 어쩌고저쩌고 한 건 솔직히 기분이 좀.
.............나란 뇨자 뒤끝 있는 뇨자.

다음에 이 근처에서 낮술 땡기면 밥 먹고 맥주 한두 잔과 삶은풋콩을 마시러 들리겠습니다.
문제는 흡연가게란건데 의외로 구석에 잘 앉으면 담배 연기가 그렇게 신경쓰이진 않더군요. 하지만 담배연기 직빵으로 맡게 되면 한 잔만 마시고 나가야겠죠;
화장실은 빌딩 공용인데 특유의 냄새는 나도 깨끗하긴 했습니다. 휴지 꼭 챙겨가야하는 건 좀 귀찮고.

일단 또 가서 음악 틀어주나 안틀어주나 봐야지.
(................)



덧글

  • 까날 2014/07/18 10:13 #

    크래프트 원 바로 옆에 있어서 '장사가 되나?' 싶었는데, 생각보다는 괜찮은 듯 하네요.
  • 사노 2014/07/21 08:11 #

    네, 진짜 생각보다 괜춘해서 깜놀했어요. 담배연기가 옥에 티지만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유니클로 캘린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