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계관 당질 제로 사케 나의 먹을거리 잡담


옛날에 동생양이 사온 사케 근자에 개봉한 감상.

동생양은 당질 제로를 사오는 고마운 센스를 보여주었으나.
초카라구치를 사오는 센스도 보여주었습니다. 역시 세상에 완벽한 건 없어ㅠㅠㅠㅠㅠㅠ
담백한 건 좋으나 너무 담백하여 마실 때 부담스러울 정도네요.
아마 요리용 맛술로 쓰게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향은 좋은데 부담스러울 정도로 담백한 사케는 정말 처음입니다ㅠㅠㅠㅠㅠㅠㅠ

아 역시 난 그냥 어린애 입맛인가봐 달다구리가 요즘은 더 땡깁니다ㅠㅠㅠㅠㅠ



유니클로 캘린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