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갈한 식탁위의 소고기 비빔밥 나의 먹을거리 잡담


이제 보니 식탁위의 술 먹는 시간은 낮술 환영이었군요.
아니 메뉴판에도 낮술 환영이라고 쓰여있지만.

홍대 앞......은 절대 아니고 아무튼 홍대권(?)인 합정역 근처의 식탁위란 밥집.
정말 정갈한 미니 한정식(?)으로 7000원이 아깝지 않은 곳.
밥 리필이 1000원에 밥의 질은 조금 기대 이하인 것이 아쉬운 곳.

매일 떡갈비 정식만 먹다가 이번엔 일행이 소고기 비빔밥을 시켜보았습니다.
반찬은 김치 빼면 매일 바뀝니다.
특히 요즘 김치는 김장 김치가 아삭아삭 잘 익고 짜지 않아 느무 좋더군요.

보시다시피 야채보다 고기가 더 많습니다.
고기교 신자에겐 강추할 비빔밥이네요.
소불고기 자체도 괜춘한 양념인데 고추장하고 비벼도 짜지 않아 좋은 듯.

건강한 외식을 하고 싶을 때는 여기를 찾게 되는데.
언젠간 꼭 술집으로 들어가리라.
그런데 요즘 내 상태 메롱이라 막걸리 먹으면 죽을 것 같잖아? 안될 거야 아마........ㅠㅠㅠㅠㅠ





유니클로 캘린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