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춘했던 홍대 이자카야, 코노미. 나의 먹을거리 잡담




토요일밤 홍대 근처는 밥집도 술집도 거의 다(맛있는 데라면;) 미어터지죠.
홍대역에서 옛청기와주유소 쪽으로는 그래도 아직은 걸어다닐만한 편이고.
로야토야 근처에서도 몇 개 이자카야식 술집을 본 기억이 나서 그리로 슬슬 가봤습니다.

들어가자마자 한국 영화 [화차]의 촬영지라는 광고에 뜨억하고 순간 두려움을 느꼈으나 그냥 고고씽.
왜냐면 귀찮았으니까.(..........)

가게 안은 청결합니다.
화장실도 깨끗했구요.

기본안주.
마카로니 샐러드가 괜춘했습니다. 소스가 마요네즈에다 무언가 또 섞었는데......구대륙과 신대륙의 조화.....드립치기 힘들군요.

맥주 작은 잔이 있는 건 아주 배부를 때는 환영.

큰잔도 있고. 생맥주는 아사히네요.

에다마(삶은 풋콩)이 있는데 잘 삶고 짜지도 않아 좋네요.
게다가 3000원인데 거의 소소(.....)의 1.5배는 됩니다!

식사 안 한 일행이 있어서 시켜본 일본식 카레. 7000원.
입맛 까다로운 일행도 맛있게 먹었어요. (일본 유학 경험 有)

이정도면 다른 안주 먹어볼 만 하겠다 시켜서 시켜본 건.

수제 고로케. 6000원.

만족스럽습니다. 꽤 만족스럽네요.

일행들이 시킨 고등어 구이. 8000원.

비린내 맡으면 바로 올라오는 제가 앞에서 유유작적 다른 안주 먹을 정도로 냄새는 안 났고.
먹어본 사람들이 아주 잘 구워졌고 안 짜서 좋다고 하네요. 다들 대만족.

2차로 간 터라 안주를 많이 안 시켰지만 가격 대 퀄이 마음에 들었습니다.
생맥주와 사케 가격도 뭐 바가지는 아니고 적당적당한 정도였던 듯.
재방문 의욕 만땅.

뱀발: 로야토야는 요즘 밥 수준이 들락날락거려서 안 가게 됐습니다. 슬퍼....한국에선 밥 맛있는 가게가 별로 없는데ㅠ.ㅠ


덧글

  • 카이º 2012/09/08 00:01 #

    코노미 완전 오랜만에 보네요...
    여전히 건재하군요!
    깔끔하고 맛있게 잘 내는거 같아 좋아요~
  • 사노 2012/09/09 19:24 #

    오, 생각보다 더 괜찮은 가게군요! 역시 재방문해서 다른 안주랑 사케를 먹어봐야겠습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유니클로 캘린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