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르비스 자외선차단제 3형제 써본 간단 느낌.


오르비스 자외선 차단제를 처음 접한 것은 쎄씨인지 뭔지 아무튼 패션잡지의 부록으로.
20대에는 자차 그게 뭔가요 먹는 건가요 우적우적 이랬던 나를 빽투더퓨처해서 매우 쳐주고 싶은 30대의 요즘.
여러 자차나 비비를 써봤지만 결국 내 고향은 오르비스 자차.
처음 써본 오리지널을 비롯해 3종류의 피부보정효과 있는 자차가 있는데 그 3개가 참 많이 다르네요.

1. 오리지널.

그냥 1년 사시사철 아무 생각 없이 쓰기 참 좋습니다. 겨울이라고 뜨는 것도 아니고 여름이라고 기름지는 것도 아니고.
무나니 무나니. 찜통 무더위가 아니면 그다지 바꾸지 않는 나으 꿈에드림 자차.

2. 촉촉하다는 타입.

이게 말이죠. 실내용으로 추천한다고 해서 제가 겨울, 혹은 봄가을에 건조한 사무직에 딱 맞지 않을까 해서 질러봤는데.



이런 기분이 되었습니다.
전 촉촉하다고 들었는데 이렇게 기름질 수가.
저 오리지널 쓸 때는 지금 기준으로 보통 하루에 기름종이 2장이면 됐거든요. 양치질하고 점심 후에 쓰윽, 오후 4시쯤에 쓰윽.
그런데 이놈은........하루에 4장도 쓰게 됩니다. 게다가 딱 거울 보면 번드르르한 것이 촉촉해보이는 게 아니라 오일오일기름리해요;;; 흐어어어엉;;;;;;; 다시는 안쓰리.....ㅠ.ㅠ

3. 라이트.

요놈은 한여름에 가장 적합하네요. 확실히 가벼워서 얼굴이 번드르르하지 않습니다. 오리지널이나 모이스춰보다 훨씬 더 묽게 흐르는 느낌인데 바를 때 그닥 신경쓰지진 않을 정도고.

그러니까 결국은 오리지널 줄창 쓰고 5월 중순-9월말 정도까지는 라이트를 쓰는 게 내 피부에는 가장 나을 듯 합니다.
으어어어 저 모이스춰는 모이스춰가 아니라 오일리야 오일리...........ㅠ.ㅠ(당사대비).

덧글

  • 요니 2012/05/31 16:33 #

    다들 오르비스 자차 '모이스춰'가 엄청 끈적끈적하다 그러더라구요 ㅋㅋ
    얼마전에 집에 오르비스 카달로그가 배송되어와서 구경하다가 마침 선크림 다 떨어져서
    모이스춰로 사볼까 했는데 ㅋㅋ 역시 안되겠어요. 저도 약간 건성이긴한데 여름엔 티존이 번들번들하거든요 ㅋㅋ
    좋은 정보 감사해요! :)
  • 사노 2012/06/01 08:57 #

    저만 그런게 아니었군요ㅠㅠㅠㅠㅠㅠㅠㅠㅠ
  • 2012/06/01 00:24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사노 2012/06/01 08:57 #

    제가 지성이라 그런가봐요;;;; 전 괜춘하더라구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유니클로 캘린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