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 이브의 이브 디너는 홍대 로야토야. 나의 먹을거리 잡담


2011년 크리스마스 이브의 이브는 홍대 로야토야에서 우아하게 디너를 즐기...............아, 역시 과도한 영어는 울렁거립니다.
벽의 장식에 빨간 산타 모자라니 보는 순간 센스에 격뿜했고요.

변함없이 정갈한 주방과 실내........라지만 이전 개장한 지가 얼마 안됐으니 당연한 건가. (^^);;

카라아게 정식.
엄밀하게 말하면 이쪽이 정통(????) 카라아게일지도요. 시노다야 카라아게가 최고이지만 그쪽은 방향성이 좀 다르고.

덴뿌라 정식. 참고로 회는 장식일 뿐입니다. 남들은 그걸 몰라요. (ㅠ.,ㅠ)
덴뿌라 정식엔 소금이 딸려나오고 카라아게 정식엔 그 뭐시기 소스(이름 까먹음.ㅠ.ㅠ)가 딸려나오네요.

시노다야 카라아게가 술안주라면 이쪽은 확실히 밥반찬의 맛.

연어회는 아낌없이 일행에게 양보.

튀김 상태 여전히 좋습니다. 기름도 좋지만 튀기는 것 자체가 기술이 필요한지라.

밖에서 사먹는 밥 중 최상위권에 속하는 로야토야의 고슬고슬한 밥.

알흠다운 튀김 상태. 자고로 튀김은 이래야죠. 그리고 새우 튀김은 언제나 진리여야합니다.
.........[맛있는 교토]의 맛없는 새우튀김의 색깔과 비교해보니 진짜 성스럽게(....) 보이네요.

반찬인 줄 먹는 사람이 많은 듯 이건 디저틉니다,하고 일일이 올 때마다 듣게 되는 두부 요리.
정말 맛있습니다. 단맛에 대한 욕구가 어느 정도 채워지는 느낌. 하지만 물컹한 두부 식감이 싫은 분이라면 노땡큐하실 듯;
계란과 두부가 어우러진 단맛이라 부드러운 단맛이네요. 식감은 더 부드럽고. 아니 물컹에 가깝지만.

역시 홍대 근처에서 조금 더 돈을 쓰고(12000~15000원 정도;정식은;;) 맛있게 먹으려면 로야토야가 최고인 듯 합니다.
청기와주유소 쪽으로 이전하면서는 줄도 안 서서 좋고.

덧글

  • 하늘이 2012/01/03 12:16 #

    으악, 점심 먹을 타이밍에 당했습니다. 배고픔이 두배가 되는군요. ㅠ_ㅠ
  • 사노 2012/01/04 10:38 #

    점심 맛있게 드셨는지~
  • 키르난 2012/01/03 14:57 #

    겨울 동안에 언제 한 번 날잡아 가봐야겠습니다. 아..-ㅠ- 제일 땡기는 건 가라아게로군요. 닭고기도 좋고 튀김도 좋아요!
  • 사노 2012/01/04 10:39 #

    카라아게~카라~아아아아~~게에에에~~~좋죠~! 닭을 그닥 좋아하진 않는데 카라아게라면 치킨교가 될 것 같아요.
  • 슬팍 2012/01/03 16:14 #

    성스러운 튀김ㅋㅋㅋㅋㅋㅋㅋㅋㅋ
    홍대 맛집 찾아 삼만리였는데 사노님의 포스팅이 마구마구 식욕을 자극하네요! 친구 델꼬 함 가봐야겠어요ㅎㅎ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
  • 사노 2012/01/04 10:39 #

    맛있게 잘 드시길! 단가가 세지만 만족스러운 식당이에요.
  • 카이º 2012/01/03 23:49 #

    정말 가라아게는 딱 저래야 하는 것 같죠?
    뎀뿌라도 튀김상태 좋구요^^
    밥도 고슬한게.. 로야토야 너무 멋지네요~

    마지막은 안닌도후..같은 느낌같기도^^
  • 사노 2012/01/04 10:39 #

    안닌도후보다는 더 물컹거리긴해요. 일단 먹고 나면 속이 편한 식사라 여기 너무 좋아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유니클로 캘린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