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각역 반디앤루니스 바로위의 알리, 아쉽다. 나의 먹을거리 잡담


흔히들 국세청 건물(이사갔지만), 내지는 삼성증권 건물이라고 하는 반디앤루니스 바로 위의 푸드코트.

참 옛날에는 애용했어요. 종각이 의외로 밥을 먹을 만한 데가 별로 없고.
비가 오거나 더우면 사실 역에서 만나면 나가기가 싫으니까;;;
생맥 한 잔이랑 돈까스 등 모듬 세트 시켜서 배 채우고 좋아했던 곳인데.

오랜만에 연수원 동기들 만나서 결론은 죄다 [나가기 싫다]라 지하에서 해결하기로.
그래서 그냥 가벼운 기분으로 거기 푸드코트에 갔지요.

어라, 그런데 가게가 바뀌었습니다.
전에 스파게티 괜찮게 먹었던 가게인데......주인은 같은데 메뉴랑 이름이 변했네요.
먹고 싶었던 빵그릇 스파게티(라고 저는 부릅니다)도 없어져버리고ㅠㅠㅠ

뭘 주문해도 빵 2쪽식으로 버터와 주는 건 마음에 들었어요.
음, 주인도 친절하고. 그런데.

버섯 닭고기 리조또.
................인데 치즈가 없어.........;;;;;;;;;
안보여.........;;;;
치즈만 있었다면 8000원의 가격이 그렇게까지 아깝지 않았을 텐데 말입니다.
맛 자체는 나쁘지 않았는데 치즈가, 치즈가........;;;

일행이 시킨 해물 토마토 어쩌구 리조토.
맛은 뭐 그냥저냥한데 바지락에 모개가 너무 많이 들었더라구요;;;;;;;;;
양은 꽤 푸짐합니다만.

또 일행이 시킨 어쩌구 볶음밥.

...................저번에 그나마 맛있게 먹었던 메뉴들을 돌려줘요, 사장님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혼자 주문 받으랴 음식 만들랴 거기에 서빙 계산까지 1인 3역을 하시는 걸 보니 뭔가 사정이 있어보이지만;;;;
그래도 그렇지 이건 조뮤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다음에 종각에서 모임 있을 때 한 번 더 가보고 발길 끊을 듯요.
친절하시긴 한데ㅠㅠㅠㅠㅠㅠㅠㅠㅠ가격 대 성능비가ㅠㅠㅠㅠㅠㅠㅠㅠ

덧글

  • 카이º 2011/06/21 20:50 #

    헐.. 주인은 같은데 왜 바뀌었을까요...ㅠㅠ
  • 사노 2011/06/22 09:47 #

    맛있던 메뉴가 싹 바뀌고ㅠㅠㅠㅠㅠㅠㅠ슬픕니다ㅠㅠㅠㅠㅠ종각역에서 제일 만만했는데ㅠㅠㅠㅠㅠㅠ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유니클로 캘린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