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의 근대건축물 거리 산책. 나의 일상



인천역 바로 앞에는 차이나타운이 있고.
거기 원보에서 가격 착하고 맛은 더 착한 군만두 등 만두로 밥먹고.
소란스러운 차이나타운 바로 옆에 있는 근대건축물들 보러 슬슬 걷기 시작합니다.

거리거리 이정표가 참 잘 되어있더만요.


원보가 있는 차이나타운 주거리로 쭈욱 걸어갑니다. 공화춘 반대쪽으로.




처음 보는 50-60년대식 건물.
조금만 보수하면 예쁜 카페나 식당이 될 수도 있을 법한데.


담쟁이 덩굴의 운치가 아직도.


그 옆으로 돌면 벌써부터 이국적 정취가 물씬 풍깁니다.
차이나타운도 그렇지만요.

물 다 빠져버린 중국식 정원.

레트로한 건물들이 많네요.
어떻게 보면 촌스럽지만 어떻게 보면 정감 넘치는.
어렸을 때 국딩 세대인지라 저런 건물 동네에 제법 많았는데.

근대 건축물 탐방거리 안내도를 받았는데, 그 지도에도 없던 건물.
뭔가 사연이 있을 법도 한데요.

망할 놈의 이글루스가 사진 반전 시키려는 내 시도를 10번이나 씹어먹은 뒤 수정 포기.
자그마한 성당의 내부는 참으로 소박했습니다.


이 건물도 진짜 오래된 건데. 일단은 앞으로 직진.

길 포장도 잘 되어있고 근대 건축물들 찾아보는 재미도 쏠쏠합니다.
주차되어있는 차만 아니라면 타임슬립한 기분일텐데.
.................공영주차장도 잘 되어있고 가격도 싸더만..........님들하 불법주차 좀 자제염.

구일본제1은행이 제일 먼저 나오네요.

지금은 닫혀 있지만 안의 저 예쁜 건물은 무려 화장실.
뮤비 찍기 딱이구만요.

조선은행으로 쓰였군요.
안엔 뭔가 박물관스럽기도했는데 닫혀있었습니다.


주차된 차들만 없으면 정말이지 외국에 와있는 기분일텐데.
구일본제1은행 옆의 건물도 오래된 것 같은데 안내도에 표시는 없네요.

일제의 잔재라고 다 없애는 것보다는, 있던 것은 있는 그대로 역사로, 사료로 남겨놓는 것도 좋을 것 같은데.
물론 구중앙청 같이 원래 있던 중요한 건물이나 자리를 훼손하는 건 빼고요.


아직 덜 알려져있는지 토요일인데도 사람도 없고 조용하고 사진 찍기 정말 좋더군요.
많아서 자르고 투비컨티뉴.

덧글

  • 안모군 2010/09/22 21:27 #

    성당건물 사진의 윗 사진은 해안천주교의 부속 교육관 건물이군요. 1938년에 중국인이 지은 사원숙소 건물을 95년에 화교로부터 매입해서 교육관으로 쓰고 있다고 합니다. 은근히 오래된 건물이 많은데, 상당수가 주민이 현주하고 있거나, 관공서 소유로 잡혀있는게 많습니다. 구 일본계 은행 건물들은 박물관으로 전용해 쓰는 곳이 많죠.
  • 사노 2010/09/24 14:14 #

    팸플릿에 써있던 것도 같은데 지금 손에 없어서......구 일본계 은행 중 현재 박물관으로 쓰이는 건 한 채고 나머지는 뭔가 계획이 진행중이라더군요. 정보 고맙습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유니클로 캘린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