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래포구에서 대하 먹어보기. 나의 먹을거리 잡담



머리털 나기 전.....은 아니지만 꼬꼬마 초딩 저학년 시절, 어무이 차를 타고 이모와 같이 갔던 아련한 추억 속의 소래 포구.
서울외곽순환도로와 제2경인고속도로 콤비 덕분에, 군포 집에서 자가용으로는 이제 30~40분밖에 걸리지 않는다기에 어느날 갑자기 모인 사람들이 어느날 갑자기 소래포구에 가게 됐습니다.
마포 서서갈비와 소래포구 대하구이 중 양자택일 하자 이랬는데 서부간선도로보다는 이쪽이 덜 막힐 것 같았고, 또 평일이고.



헉 이게 뭐야!!!! 내 추억 속의 소래포구는 이러치 안타능!!!! 뭔 다리 밑에 조그맣게 아파트 숲 사이 이거시 무슨 포구냐능!!!
내 낭만을 돌려달라능!! 꺼이꺼이 하고 있으려니 일행이 모두 [너 참 낭만적이야~꿈이 많구나~] 이렇게 쿠사리를 주더군요 쩝.
며칠 후 동물원 가서도 느낀 건데 제 마음 속에 사실은 소녀가 살고 있었습니다. 휴우.


아무리 그래도 그렇지 내 마음 속의 소래포구는 이러치 안아따능!!! 진짜 아파트 숲 사이라니 이거슨 뉴타운의 힘이냐 재개발의 힘이냐 후덜덜덜.
덕분에 길도 엄청 막히구요. 고속도로나 근처까지는 안 막혔는데 소래포구 들어가는 다리서부터 딱 막힙니다요. 평일인데 주차장도 꽉 차있고(주차장은 생각보다 잘 돼있더군요) 이거슨 주말이면 지옥.JPG.


여기나 좀 한가했지 평일인데 시장은 말 그대로 시장바닥이었습니다. 입추의 여지가 업써따능.
김장철 도래 계절이라 젖갈 사러 오신 주부님들 때문이었을까요. 참 게도 제철이었는지 어쨌는지 엄청 많았습니다.


오데서 먹을까 한참 물색 중-------해산물 별로 안 좋아하는 저는 시세도 잘 모르니 그냥 일행 졸졸 쫓아다녔고----결국 처음 잡혔던(?) 칠복 가게로 갔습니다. 사실 가격도 가격이지만 무엇보다 주인장(?)의 인상이 좋았고 아니 사실은.



이 분, 아니 이 냥이 때문이어따능. 개빠지만 살짝 캣빠기도 한다능. 사랑 받았는지 애교덩어리고 이 정도면 설마 주인도 착하겠지 이런 마음에....(^^);;



바깥 야외 테입믈에서 호객 행위에 열심힌 고양 군? 고양 양?

포스팅이 길어져서 반 뚝 잘라봅니다. 투비컨티뉴.




유니클로 캘린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