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분간 상단





현재 도박묵시록 카이지와 원펀맨 사이타마 총수 매진 중.
(저놈의 마더 테레사 발언만 없었어도)

인천 월미도 카페 미투, 뜻밖의 맛있는 커피가 있는 카페. 나의 먹을거리 잡담



월미도에서 맛집이나 맛있는 커피를 기대하느니 거기 편의점에서 컵라면 먹고 말지, 이런 주의였는데.


이런 거 보면 절대 안들어가는 사람이었는데.

죄송합니다.
원두커피도 기대가 안되어서 아포가토 시켰는데.
아이스크림은 몰라도 커피가 정말 기대 이상이었습니다. 그날의 커피였을텐데, 신맛이 덜하면서 그냥 쓴맛이 아니라 맛있게 쓴 맛입니다.



전망도 좋고 종업원들도 친절하고, 월미도에서 맛있는 커피류를 먹게 될 줄은 몰랐네요.
재방문 의사 만땅. 문제는 월미도 갈 일이 별로 없다는 거지.

뱀발: 디저트류도 엄청 다양하던데 한 번 도전해볼까......

홍대 아메노히 커피점의 커피와 푸딩 나의 먹을거리 잡담


푸딩하면 저는 두 가지 식감이 떠올라요. 계란과 젤라틴의 탱글탱글(?)한 젤리틱한(?) 식감과 크림처럼 부드러운 식감.
개인적으로 둘 다 좋아합니다만 아메노히의 푸딩은 탱글 쪽이네요.


짙은 계란과 바닐라 냄새, 적당한 시럽의 조화가 좋습니다.

이 집 커피는 신 맛이 거의 없어 일행이 아주 좋아라해요.

공사중이라 화장실이 좀 불편하고, 좌석수가 좁아 자리가 없을 때가 많긴 해도, 테이크아웃이라도 커피 즐기기엔 아주 좋은 카페.
뱀발: 개업 몇 주년 기념이라고 사탕도 팔던데 사는 거 깜박.....;

멸종(?)한 줄 알았던 레오니다스 초콜릿 카페 이태원점 잡담. 나의 먹을거리 잡담


신도림점에서 없어져서 너무너무 아쉬웠던 레오니다스.
이태원 가장 눈에 잘 띄는(?) 곳에 아주 넓은 자리까지 겸비.
내 너 때문에라도 이태원 자주 오겠구나. ㅠ.ㅠ

해밀턴 호텔 바로 맞은편.
카페 자리 엄청 널널해서 좋습니다.

커피는 가성비 무난.

전 초콜릿 음료는 레더라보다 레오니다스가 더 가성비가 좋다고 생각하는 파라.

참 부활절 기념(?)이라고 초콜릿도 50퍼 세일 중이라 지름.
얼른 먹어봐야지.

그래~서 별이 다섯 개! 이달의 일본 패션잡지 부록 지름 잡담. 소소한 쇼핑 라이프


남성패션잡지 스마트. 살 일이 거의 없는 잡지긴한데 같이 있던 일행이 지름. 출퇴근용으로 가볍게 매기에 딱이라고.

바느질 정말 잘 되어있고 어깨 부분 얇게나마 쿠션 있고 앞주머니도 있고 지퍼도 두 개입니다.
나도 지를까 망설였던 부록.

진짜 이제 가방 부록은 더 이상 네버 네이버 그만, 이라고 했건만 디자인과 별 다섯 개 평에 끌려 질러버린 인레드 부록.
지퍼가 아닌 게 아쉽고 주머니도 없는 것도 아쉽지만 모서리 인조가죽 처리, 꼼꼼한 바느질, 진짜 무난고급스러운 색깔과 디자인에 넘어갔습니다.

후회 없는 지름이었다.
모 일본 블로거가 별을 5개 주는 잡지 부록들은 어지간하면 괜춘하더라구요.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유니클로 캘린더